피톤치드

산림욕을 이야기할 때 "피톤치드(phytoncide)"라는 말이 자주 등장한다. 

이 용어는 "식물의"라는 뜻의 "파이톤(phyton)"과 "죽이다"라는 뜻의 "사이드(cide)"를 합쳐 만든 말로서, 

즉 "식물이 분비하는 살균물질"이란 뜻이 된다. 


이 말은 1943년 러시아 태생의 미국 세균학자 왁스만(S. A. Waksman)이 처음 만들었다.

그는 스트렙토마이신을 발견해 결핵을 퇴치한 공로로 1952년 노벨 의학상을 받기도 했다. 

같은 해 레닌그라드대학(현재 상트 페테르부르크대학)의 토킨(B. T. Tokin) 교수는 피톤치드를 주제로 한 글을 발표했다.


그는, 숲 속에 들어가면 시원한 산림향이 풍기는 것은 피톤치드 때문이며 

이것은 수목이 주위의 포도상구균 · 연쇄상구균 · 디프테리아 따위의 미생물을 죽이는 휘발성물질이다라는 결론을 내렸다. 

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람들은 숲 속을 가장 좋은 요양지로 생각하고 있었다.

20세기 초까지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폐결핵의 유일한 치료법은 숲 속에서 요양하는 것이었으며, 

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효과를 볼 수 있었다.


피톤치드는 식물의 내는 항균성 물질의 총칭으로서 어느 한 물질을 가리키는 말은 아니며, 

여기에는 테르펜을 비롯한 페놀 화합물, 알칼로이드 성분, 배당체 등이 포함된다. 

모든 식물은 항균성 물질을 가지고 있고 따라서 어떤 형태로든 피톤치드를 함유하고 있다.

Top